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분양뉴스

등록일 : 2019-02-07 13:43:30

'3기 신도시' 인근 1주새 150억 몰렸다

올린이 : 관리자


발표후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전
그린벨트 내 토지거래에 뭉칫돈
과천 지난달 거래건수 전월의 6배
하남 교산·인천 계양 도 크게 늘어
"신도시 호재 노린 투기성 거래" 분석

3기 신도시가 발표된 지난 12월 해당 지역 그린벨트 내 토지 거래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4곳의 신도시 입지가 발표된 이후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이기 전 일주일 동안에만 약 150억원에 달하는 뭉칫돈이 인근 지역 토지에 몰린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서울경제신문이 국토교통부 실거래가공개시스템을 분석한 결과 3기 신도시중 한곳인 과천시 과천동 일대에서 12월 들어 총 34건의 토지가 거래돼 전월 6건에 비해 6배 가량 증가했다. 지난해 10월 거래 건수도 9건 수준이었다. 거래 면적도 4만 7,762㎡로 집계돼 전달(4,764㎡)에 비해 10배로 뛰었다.

하남 교산지구(교산동·천현동 일대)도 12월 41건이 거래돼 10월(12건)과 11월(31건) 거래량을 훌쩍 넘었으며 거래면적도 2만 7,929㎡로 전달(1만 7,277㎡)의 1.5배에 달했다. 이밖에 인천 계양지구(귤현동·박촌동) 신도시 예정지 인근도 11월 19건에서 12월 52건으로 거래가 크게 늘었다. 단 남양주 내각리·일패동 등 왕숙지구는 12월 17건이 거래돼 10월(19건), 11월(28건)보다는 적었다.

눈길을 끄는 대목은 지난달 19일 3기 신도시 후보지가 공개된 후 26일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이기 전까지 7일간 토지 거래가 집중됐다는 점이다. 과천은 12월 전체 거래 34건 가운데 19일~25일 거래 건수가 17건으로 절반을 차지했다. 인천 계양도 52건 중 35건, 하남 교산은 41건 중 24건, 남양주 왕숙도 17건 중 6건이 이 기간에 몰렸다. 일주일간 4개 지역에서 총 82건, 4만 8,782㎡ 면적의 그린벨트 토지가 거래됐으며 금액으로는 147억 582만 원에 이른다. 이는 12월 한 달 전체의 서울 그린벨트 토지거래의 총합(136억 1,430만원)보다도 많은 수치다.

이는 신도시 호재를 노린 투기성 거래라는 게 현지 중개업소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과천동의 한 공인중개사는 “신도시 발표 직전과 직후에 일대 토지 매매 문의가 늘어 꽤 나 거래가 성사됐다”면서 “지금은 구역 내 주인은 토지 보상 때문에 고민이고, 밖은 가격이 더 오를 것으로 봐 매물을 모두 거둔 상황”이라고 전했다. 실제 12월 26일 이후 1월 현재까지 남양주 왕숙 2건, 과천 2건을 제외하고는 다른 지역에서는 단 한 건도 그린벨트가 거래되지 않았다.

한편 3기 신도시 예정지의 주민 반발은 계속되고 있다. 남양주 왕숙지구 일대 토지주들은 신도시 지정을 취소해달라는 집회를 벌이는 한편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시에 민원 제기를 이어가고 있다. 개발제한구역국민대책위원회 관계자는 “현재 국토부가 이행강제금 및 벌금을 유예해준다고 했지만 지자체 별로 해석이 분분한 상황”이라며 “이행강제금에 양도세까지 다 내고 나면 돈을 들이고 쫓겨나야 할 판”이라고 말했다.

인천 계양구 토지주들도 계양테크노밸리 주민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해 공식 활동을 시작했다. 대책위 관계자는 “농사를 짓는 입장에서는 너무 낮게 책정된 공시가격 때문에 옮길 땅이 없어 생존권에 큰 위협이 된다”고 말했다.

- 서울경제 이재명기자 nowlight@sedaily.com
2019-01-13 17:32